산타페 소개

산타페 소개

​한국분들에게는 현대 자동차의 차 이름으로 더 잘 알려져 있는 산타페는 미국 서남부에 위치한 뉴멕시코의 주도입니다.  전세계 장수마을들이 고산지대인 것 처럼 산타페에도 은퇴 후 여유로운 삶을 위해 이주해오시는 분들이 계시며, 건조한 기후 특성상 신경계열 노인 질병이 없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주택가격은 매매와 렌트 모두 캘리포니아의 절반정도 수준에 머무르고 있습니다. 

산타페는 스페인어로 신성한 믿음이라는 뜻이며, 청교도들이 미국 동북부에 건너오기 이전인 1607년 스페인 선교사들이 세운 도시라서 미국 내에서는 역사가 오래된 도시로 통합니다. 스페인 선교사들이 오기 전까지 이 곳에는 인디언 부족들이 거주하고 있었고, 이후 미국과 멕시코 전쟁의 결과로 1846년 미국에 합병되기까지 스페인/멕시코 통치 하에 있었기 때문에, 산타페에는 인디언문화, 히스패닉 문화, 앵글로 색슨 문화가 함께 하는 독특한 분위기가 있습니다. 이런 다양한 문화가 어우러진 산타페는 미국내에서 가장 매력적인 도시의 하나로 꼽히며, 방문하고 싶은 곳을 묻는 각종 설문조사에서 상위권에 드는 도시로 연간 약 150만명의 관광객이 찾는 관광지입니다.

​인구는 약 6만명으로 백인과 히스패닉계가 대부분을 차지하며, 그 외 소수의 인디언, 동양인, 흑인이 있습니

 

 

 

 

 

 

 

 

 

 

  (사진설명)  1869년에 건축된 ST Francis 성당과 아도비 건축양식으로 지은 Loretto Hotel

산타페의 한인 커뮤니티

산타페에는 약 20여 가정의 한인들이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2017년 기준), 주로 주류판매점 (Liquor store), 음식점 등 개인 사업체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한인회와 같은 특별한 조직은 구성되어 있지 않으나, 교회와 운동모임등을 통해 교류를 계속 하고 있습니다. 한인 교회는 산타페 한인교회 한 곳이 있으며, 한국마켓이나 한국 음식점은 약 50마일 떨어진 앨버커키에 가면 찾을 수 있습니다. 

산타페에서의 생활

산타페에는 고급 브랜드 매장은 들어와 있지 않으나 시내에 소규모 쇼핑몰이 있고, 시 외곽에 소규모 아울렛몰이 한 군데 있습니다. 한국 식당은 없지만 멕시코, 이탈리아, 중국, 일본, 베트남, 타이 음식점 등에서 다양한 음식들을 접할 수 있으며, 유기 농산물을 많이 취급하는 Wholefoods Market 이나 Trader Joe's 등의 매장이 있습니다. 시내에는 제한적으로 버스가 운행하고 있으나 거의 대부분 차를 운전해서 다닙니다. 산타페 공항이 있으나 취항하는 항공사가 적어서, 대부분 앨버커키 공항을 이용합니다. 

산타페 관광

                                                                                       산타페는 그 독특한 문화, 예술, 분위기 때문에 미국인들                                                                                        에게는 유명한 관광지입니다. 특히 산타페는 화가들과                                                                                            사진작가들에게 색이 아름다운 곳으로 알려져     있으며,                                                                                        뉴욕과 로스엔젤레스 다음으로 큰 미술품 시장입입니다.                                                                                        미술에 관심 있는 분이 아니더라도 200개가 넘는 미술관                                                                                        들이 있는 다운타운의 플라자 지역의 공급음식점들과 지                                                                                        역 토산품 매장들에서 산타페 스타일의 분위기를 맛볼수                                                                                        도 있습니다. 아도비(Adobe)라 불리는 산타페 특유의 건                                                                                        축양식으로 지어진 건물들에서 이국적인 정취를 느낄 수                                                                                        도 있습니다. 

                                                                                        6월말에서 8월말 사이에는 산타페 오페라 하우스에서                                                                                         오페라 공연이 있어서, 미국내 뿐만 아니라 유럽에서도                                                                                           오페라 관람객들이 방문합니다. 야외활동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봄에서 가을까지 하이킹이나 골프를, 겨울에는 스                                                                                        키를 즐길 수 있습니다. 

San Miguel Chapel in Santa Fe is said to be the

oldest standing church structure in the US.

The adobe walls were constructed around A.D. 1610

산타페 기후

산타페는 해발 7000피트(2100미터)의 고원지대에 있으며, 건조하고 일교차가 크지만 무더위나 강추위는 없기 때문에 생활하기에는 적합한 편입니다. 또한 지진, 허리케인, 토네이도 등의 자연재해가 없어서 자연재해로부터 안전한 도시입니다. 봄과 가을이 짧지만 사계절이 뚜렷하여, 여름 기온은 화시 55-86도(섭씨 13-30) 정도이며, 겨울 기온은 화씨 14-40도 (섭씨 영하 10-영상 4도) 정도입니다. 여름철 월평균 강수량은 1-2인치 (2.5-5cm) 정도이고, 겨울철 월평균 적설량은 5인치 (12.5cm) 정도입니다. 

오직 주님의 영광을 위한 신앙공동체

 산타페 한인교회

방문자 수